김도성
해외사업부 지역개척팀
사원

본사 해외영업 임직원과 해외법인이 다른 점은, 본사에서는 대리점을 컨설팅 한다면 해외법인이 하는 일은 경영 그 자체라는 점입니다.
특히 초창기 법인일수록 스타트업과 비슷한 경험들을 할 수 있습니다. 본사는 매출에 집중한다면, 초창기 해외법인은 생존과 이익에
집중되어있죠.

2015년에 입사하셨는데, 주재원으로 빨리 나가신 것 같습니다.
2016년 6월부터 인도법인에서 근무하기 시작했으니, 한국에서 근무한 시간보다 인도에서 근무한 시간이 더 길어 졌습니다.
어떻게 해외법인으로 파견을 가시게 되었는지, 그 배경이 궁금합니다.
저는 원래 CS 직무로 입사했습니다. CS란 Customer Satisafction의 약자인데요, 인바디를 구매한 고객이 인바디를 이용하며 더욱 만족할 수 있도록 하는 업무 전반을 의미합니다. 체성분분석기 시장에서 최고의 기술을 가진 인바디인만큼 CS는 단순한 AS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사용자가 인바디를 사용함에 있어서 만족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역할을 하는 직무입니다. 2016년 2월, 해외 대리점 CS 교육을 진행 했었는데, 당시 기획부터 교육 실무까지 진행 할 기회가 주어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아시아팀 팀장님의 눈에 띄어 인도법인으로 파견 갈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국내 업무와 해외 법인 업무의 가장 큰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다른 근무 환경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나라만의 문화, 습성 등을 모두 배워야 하고, 그 들의 마음을 사는 방법을 배워야 합니다. 업무적으로는 다양한 방법들을 다시 생각 해볼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잘 안되었던 부분들이 현지에서는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
과제업무를 수행하면서 부딪혔던 어려움이 있다면 무엇이었나요?
과제업무는 개인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하는 것이지만, 자신의 일임과 동시에 회사 일입니다. 개인은 개인이고, 회사는 조직입니다. 과제업무를 하다 보면 다른 부서, 선배, 후배님들의 도움과 협조가 필요한 경우가 반드시 생깁니다. 이 일을 왜 해야 하는지, 왜 이렇게 해야 하는지를 설득하고, 동의를 얻어내고, 궁극적으로 협조를 얻어내는 것이 가장 큰 어려움이었습니다.
입사 후 가장 기억에 남는 업무 성과는 무엇이었나요?
가장 기억에 남는 성과는, 2018년 뭄바이에서 진행한‘ 인바디 아카데미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도의 영양학회 등의 협력도 받았고, 총 200여명이 모이는 아주 큰 이벤트가 되었습니다. 나아가 행사에서 만난 분들을 통해 인바디에 대한 인지도를 넓혀나갈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앞으로 인바디에서 이루고 싶은 것이 있다면?
한국인들에게 인도에 대한 인상은 크게 좋지 않지요. 인도의 현재 상태를 객관적으로 평가해도 사실 좋은 얘기를 하기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그렇기 때문에 발전 가능성이 가장 큰 곳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제가 기여한 인도 법인이 다른 법인들에 비해서 뒤쳐지지 않는 법인이 되도록 하고 싶습니다.
인바디 입사를 위해 준비하고 있는 미래의 후배들을 위한 한 마디
인바디에 대한 이해도, 내가 이것을 해내겠다는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 그리고 목표 의식이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만이 과제업무를 할 때도, 선배들의 도움을 요청할 때도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확실히 전달할 수 있습니다.
▲ TOP